• 맹인 아내 꼭 껴안고...쓰나미 넘은 노부부의 사랑
쓰나미도 70대 노부부의 사랑을 갈라놓지 못했다. 70대 남편은 15m 해일과의 사투 속에서도 끝까지 아내의 손을 놓치 않았다. 파랗게 부어 오른 아내의 오른손이 지아비의 50년 사랑을 조용히 말해주고 있었다.

18일 산케이신문은 20년 전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은 아내를 위해 해일과 맞서 싸운 70대 지아비의 감동 스토리를 보도했다.

주인공은 이와테(岩手)현 오쓰치초(大槌町)에 사는 우에노 시로(上野四郎ㆍ74)씨와 그의 아내 키에(74) 씨. 이와테 현은 경찰 공식 집계로만 2000여 명이 사망한 이번 지진 피해를 가장 크게 입은 지역중 하나다.

부부는 지진이 일어났을 당시 집안에 있었다.

“해일이 오고 있어!”

시로 씨는 대지진으로 큰 진동을 느낀 후 엄청난 쓰나미가 밀어 닥칠 것을 직감하고 아내의 손을 잡고 집을 뛰쳐 나왔다. 하지만 해일은 무서운 속도로 달려들었다. 집은 해안에서 1km도 채 떨어져 있지 않아 차를 타려는 순간 검은 물살이 들이 닥쳤다. 기왓조각과 돌 등이 뒤섞인 바닷물에 앞을 보지 못하는 키에 씨는 속수무책으로 빨려 들어갔다.

키에 씨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지도 모른 채 “도와줘요!”라고 외쳤다. 시로 씨는 아내의 손을 필사적으로 붙들었다. 금방이라도 손이 미끄러질 것 같았지만 있는 힘을 다해 붙잡고 가까이에 있는 언덕으로 올라갔다.

흠뻑 젖은 부부는 간신히 국도 고가다리로 연결되는 계단에 올라섰다. “살았다”라고 안심한 시로 씨는 구급대를 발견하고는 주저앉고 말았다. 그는 자력으로는 걸을 수 없을 정도로 쇠약해져 있었다. 키에 씨는 저체온증으로 위험한 상태였지만 다행히도 회복돼 목숨을 건졌다.

버스 운전기사였던 시로 씨는 아내가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자 어디를 가더라도 항상 함께 했다. 매일 식사도 시로 씨가 준비했다. 그는 “아내가 젊은 시절 너무 고생을 많이 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시로 씨는 “해일 오는 속도가 너무 빨랐다”며 “쓰나미가 조금이라도 더 강했더라면 도울 수 없었을 것”고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푸르게 부어오른 오른손을 내보이며 키에 씨는 “여보, 구해줘서 고마워요”라며 쑥스러운듯 눈물을 끌썽이며 웃었다.

천예선 기자/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