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비아 정부 "모든 군사작전 중단"
리비아가 “자국 내 민간인을 보호하고 유엔의 결의를 준수하기 위해 정전을 결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리비아의 무사 쿠사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즉각적인 정전과 모든 군사 작전의 중단을 결정했다. (리비아는)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리비아는 자국에 거주하는 모든 외국인과 그들의 재산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사 장관은 그러나 “유엔의 군사개입 승인 조치가 리비아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리비아 외무부의 이런 발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전날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 리비아에 대한 군사 개입을 승인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유엔 안보리는 전날 밤 통과된 결의안에서 “리비아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리비아 상공에서 모든 비행을 금지한다”면서 “카다피 부대의 공격을 받고 있는 민간인과 민간인 밀집지역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은 이날 리비아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하기 위해 구체적인 군사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