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민간단체의 北 취약계층 인도지원 재개 허용
정부는 민간단체에 의한 영유아 등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허용키로 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중지됐던 남측 민간단체들의 대북 인도지원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전망이다.
통일부는 31일 “지난해 연평도 포격도발로 보류해왔던 민간단체의 북한 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순수 인도적지원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 같은 방침의 일환으로 이날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내성결핵약 3억3600만원 규모의 물품에 대한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남측 민간단체의 순수 인도적 지원은 지난해 천안함 폭침 따른 정부의 5ㆍ24조치에도 예외적으로 유지돼왔었지만 작년 11월23일 연평도 포격도발을 감행하자 정부는 순수 인도지원까지 전면 보류한 바 있다.

<안현태 기자 @godmarx>pop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