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아세안 등에 '기업인 입국 예외적 허용' 제안

  • 아세안 사무총장 "필수인력 원활한 이동 확보 논의할 것"
  • 기사입력 2020-03-27 15: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명희(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6∼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찬 춘싱 싱가포르 통상장관, 리즈 트러스 영국 통상장관과 각각 화상회의를 진행, “기업인들의 입국을 예의적으로 허용하자”고 제안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통상 장관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기업인들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 본부장은 26∼27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찬 춘싱 싱가포르 통상장관, 리즈 트러스 영국 통상장관과 각각 화상회의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기업인 이동 원활화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2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합의한 국제무역 회복방안의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세안, 싱가포르와는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역내 공급망이 단절되지 않게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서명을 위해 화상회의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유 본부장은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위해서는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신뢰할 수 있는 진단·관리 시스템 아래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림 사무총장은 아세안 회의에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 확보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싱가포르 역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과 역내 공급망 유지를 위해 양자·다자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영 회의에서는 필수적인 인력의 입국 제한이 완화돼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해당 분야에서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