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해외 입양 한인에 마스크 37만장 보낸다

  • 기사입력 2020-05-24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정부가 해외로 입양된 한인들에게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미국 등 14개 국가에 거주하는 해외 한인 입양인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마스크를 지원하는 대상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 호주, 캐나다, 독일, 스위스,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영국 등이다.

외교부는 애초 이들 국가에 마스크 10만장 분량 지원을 계획했으나 수요 조사 종료 후에도 추가 수요가 다수 접수돼 지원 규모를 이같이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이 나아지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홀할 수밖에 없었던 해외 입양 한인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수요에 맞춰 크게 늘렸다는 취지다.

특히, 한인 입양인 가운데 약 70%는 1970∼80년대 입양돼 대부분이 자녀를 둔 30∼40대 연령층인 점을 고려해 입양인 자녀용 물량을 포함해 지원키로 했다.

다만, 국내 마스크 수급 여건상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달청 등과 긴밀히 협의를 진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지원용 마스크는 수요 조사 결과를 토대로 25일부터 14개국 26개 공관에 순차적으로 배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마스크 37만장 중 60% 이상인 약 21만장은 입양인 수가 가장 많은 미국 지역 입양인들에게 지원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해외 한인 입양인은 모두 16만7000여명으로, 약 11만명이 미국 각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나머지 마스크 16만장은 그 외 13개국에 입양인 수 등을 고려해 배분된다.

외교부 관계자는 "공관에 도착한 마스크는 각 공관 관할 지역 40여개 입양인단체로 전달되며, 입양인단체가 소속 입양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4월 말부터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입양인단체를 대상으로 마스크 수요 조사를 시행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