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단독]추미애 장관, 대검-법무부 ‘물밑 협상’ 깼다

  • 대검, 검찰총장 입장 발표 전 법무부와 실무진 협의
    법무부 요청으로 대검에서 협의 내용 언론에 알려
    실무진 협상해놓은 내용 추 장관 돌변, "수용 불가" 선언
  • 기사입력 2020-07-08 2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원·안대용·좌영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전격 발표한 ‘독립된 수사기구 설치’ 제시안은 이미 대검찰청과 법무부가 협상을 내놓은 것이었는데도, 추 장관이 기존에 정리된 입장을 돌연 뒤집은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헤럴드경제의 취재를 종합하면, 이날 오후 윤 총장 명의로 제시된 ‘서울고검장 지휘 독립수사본부’ 제안은 법무부 검찰국과 대검 기획조정부 사이 협의를 마친 뒤 발표됐다. 특히 조남관 검찰국장이 법무부와 대검 사이 파국을 막기 위해 물밑협상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협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장관의 수사 지휘를 받아들이겠다고 발표한 지 1시간40분만에 추미애 장관이 돌연 뒤집었다. 대검의 한 중간간부는 “법무부에서 언론에 풀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게 결론내고 언론 풀까지 요청한 것을 보고 이렇게 봉합이 되는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추 장관이 수용을 거부한다는) 문자 알림을 보고 황당했다”고 했다.

당초 법무부 관계자는 윤 총장의 입장이 발표된 직후 "총장이 장관 지휘를 대체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정확한 입장표명은 추 장관이 출근하는 9일 이후에나 나올 것"이라고 했었다. 하지만 추 장관이 곧바로 총장이 제시한 안은 수사팀 변경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법무부 실무진 역시 당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법무부는 물밑 협상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추 장관은 모르는 상황에서 실무진 협상이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어느 정도 물밑 작업은 됐는데, 다만 장관은 그걸 모른다. 검사 출신 장관이면 말을 할 수 있으나 지금 장관은 스타일이 다르다. 물밑 작업 하면서 일일이 논의하고 이렇게 될 수 있는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초유의 수사지휘 파문을 봉합하는 실무 협상 내용을 추 장관을 제외하고 검사들끼리 협의했다는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많다. 한 현직 검사는 "검찰국장이 그정도 말했다면 장관께도 이야기가 보고 되지 않았겠느냐, 공무원의 업무 프로세스상 이 경과는 도저히 이해가 안된다"고 했다. 다른 검사장급 간부는 "이정도 사안을 협의하는데 장관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얘기"라고 했다.

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