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페북글 올려…“수해 피해에 위로”
“교회 간다” 동선 노출 지적에 수정

박지원 국정원장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이 임명 이후 처음으로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 짧은 글을 올렸다.

박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수해로 고생하시는 여러분께 위로를 드린다”며 “석 달 가뭄은 살아도 사흘 장마는 견디기 어렵다는 옛날 어르신들 말씀이 생각난다”면서 비 피해를 본 국민을 위로했다.

이어 “아내에게 애들과 가려다 폭우로 연기했다”고도 말했다.

당초 박 원장은 이 문장에 이어 “교회에 간다”고 적었는데, 국정원장이 동선과 일정을 노출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게시물을 수정했다.

한편 박 원장은 지난달 3일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되자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며 SNS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올린 글에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은 없었지만, 앞으로 박 원장이 SNS 관리를 어떻게 이어갈 것인지 주목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