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 팬데믹에 웃었다…시가총액 글로벌 1위
사우디 아람코 제쳐
[연합]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애플이 세계에서 주식가치가 가장 큰 기업에 올라섰다. 그간 시가총액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던 사우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를 제쳤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의 주가는 전날 10.47% 급등하며 시가총액이 1조8400억달러(약 2191조원)를 기록했다.

아람코의 같은 날 시가총액(종가기준) 1조7600억달러(약 2096조원)였다. 아람코는 지난해 12월 기업공개와 동시에 세계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큰 기업에 올랐는데, 8개월여만에 애플에 추월당했다.

애플 입장에선 코로나19 국면이 기회가 됐다. 비대면 접촉이 강조되고 관련 기술을 가지고 서비스를 벌이는 테크 기업들의 가치가 높아졌다.

애플의 올해 2분기 실적은 작년보다 더 나아졌다. 매출액은 597억달러(약 71조원)로 작년 동기와 견줘 11% 증가했다. 반면 아람코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영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각국의 산업활동이 중단되면서 석유의 수요가 크게 줄어든 게 결정적인 타격이 됐다.

ny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