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오해 푼 필리핀, 情 듬뿍 담긴 비건음식 레시피 한국민에 공개

  • 필리핀 문화관광부 “추석명절 남은 음식으로 조리”
    코로나 이후 더욱 가까워진 양국 우정,
    제3국 불순세력 끼는 바람에 생긴 오해 말끔히 씻어
  • 기사입력 2020-09-18 09: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코로나 국면에 더욱 짙어진 우정을 과시하다 제3국 불순세력이 끼어드는 바람에 잠시 쌓였던 한국-필리핀 네티즌 간 오해가 말끔히 씻긴 가운데, 필리핀 문화관광부가 여행가지 못한 한국인들의 집콕생활의 콘텐츠를 풍요롭게 하고, 마음 방역을 해주기 위해 필리핀 비건 음식 만드는 법을 소개했다.

추석 명절에 남은 음식으로도 한국의 집 주방에서 만들수 있는 것, 냉장고 속에 보관돼 있던 식재료로 만들수 있는 비건 푸드들이라서 필리핀 관광부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 한국민의 건강을 기원하는 마음도 담겼다.

코로나로 인해 건강한 밥상을 추구하는 웰빙 라이프 트렌드가 떠오르면서, 육류를 포함한 동물성 식품을 지양하는 ‘비건’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특히 MZ세대 사이에서 친환경적, 윤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미닝아웃 소비’가 대중화 되면서 비건 레시피를 향한 수요는 증가 추세이다.

필리핀 관광부는 18일 구하기 어려운 재료보다는 냉장고 속에 늘 보관되어 있는 친숙한 재료로 시도할 만 한 필리핀 비건 레시피를 소개했다.

필리핀 비건음식 시낭악

타갈로그어로 마늘 볶음밥을 뜻하는 시낭악은, 필리핀의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이다.

“필리핀에서는 커피 내리는 냄새 대신 향긋한 마늘 내음으로 주말 아침을 시작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필리핀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아침식사 메뉴이기도 하다.

시낭악을 만들기 위해서는 먼저 마늘기름이 필요한데, 기름에 얇게 저민 마늘을 갈색으로 변할 때까지 볶으면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

완성 된 마늘 기름에 밥을 볶아 마늘 플레이크 혹은 개인의 기호에 따라 마늘쫑 볶음, 가지 구이 등과 함께 곁들어 먹으면 마치 필리핀에서 주말 아침을 보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필리핀 비건음식 아도봉 마니

‘아도봉 마니’의 ‘마니’는 타갈로그어로 ‘땅콩’이라는 뜻으로, 이름 그대로, 땅콩을 기름에 튀겨 마늘과 소금 등으로 조미한 필리핀 간식이다.

특히 기호에 따라 매운 고추를 넣으면 짭짤하고 매콤하게 즐길 수 있다. 필리핀에서는 전통시장이나 길거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대중적인 간식인 아도봉 마니는 특히 상큼한 산미구엘 맥주와 좋은 궁합을 자랑한다. 맥주 한 잔을 곁들인다면 마음 방역에 최고이겠다.

아도봉 마니 룸피앙 굴라이

필리핀 식 야채 춘권인 룸피앙 굴라이는 명절음식 후 남은 재료로 간단하게 만들어볼 수 있다.

먼저 양파, 당근, 파, 파프리카, 버섯 등, 자투리 야채를 잘게 썰어 소금과 살짝 볶은 후, 만두피에 올려 잘 말아준다.

이후 에어프라이기나 기름에 튀겨주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룸피앙 굴라이가 완성된다. 특히 기호에 따라 핫소스나 식초를 살짝 뿌린 간장을 찍어 먹으면 더욱 풍미가 좋다.

명절이 지난 후, 남은 재료로 만들만한 이색 비건 레시피를 찾고 있다면, 룸피앙 굴라이를 만들어보아도 좋겠다.

최근 필리핀 관광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필리핀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Philippine Delicacies’라는 제목으로 필리핀 요리 시연 영상을 필리핀 관광부 공식 유튜브 계정에 게재하고 있다.

마리아 아포 필리핀 관광부 한국 지사장은 “필리핀은 아름다운 날씨의 영향으로 다양한 식재료를구할 수 있는 나라”라고 언급하며, “코로나로 인해, 외출이 자제되는 만큼, 집에서 간단하게 필리핀 비건 요리를 만들며 필리핀 미식 여행을 떠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