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속운전 최근 4년간 53% 증가…과속 교통사고 사망자도 865명
과속운전 단속 2016년 809만→2019년 1240만건
과속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자 최근 4년간 90% 증가
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과속 운전을 하다 적발된 차량이 최근 4년간 50%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한속도보다 빨리 달리다 낸 교통사고 역시 크게 늘어났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속운전 단속 건수는 ▷2016년 809만건 ▷2017년 1183만건 ▷2018년 1209만건 ▷2019년에는 1240만건으로 4년간 53.3% 늘었다. 지난해에는 3초에 1대꼴로 과속 적발이 된 셈이다.

최고 제한속도보다 시속 20㎞ 초과해 발생한 사고는 2016년 663건에서 ▷2017년 839건 ▷2018년 950건 ▷2019년 1124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제한속도보다 시속 60㎞나 더 빨리 달리다 낸 교통사고는 2016년 79건에서 지난해 178건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과속 교통사고로 지난 4년간 목숨을 잃은 사람은 865명이었다. 부상자 역시 ▷2016년 1115명 ▷2017년 1563명 ▷2018년 1612명 ▷2019년 2114명으로 매년 늘어났다. 최근 4년간 89.6% 늘어난 수치다.

한 의원은 “올해 말부터 상습 과속 운전자를 형사처벌 하는 등 제도가 개선된다"며 "과속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