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빈폴, 한글 로고 강조한 ‘한글날 에디션’ 출시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캐주얼 브랜드 빈폴이 한글날을 맞아 영문 로고와 한글을 조합해 만든 심볼을 적용한 ‘한글날 에디션’을 출시했다.

빈폴은 비대면 시대의 수요를 반영해 어디서든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원마일 웨어(One Mile Wear)’를 중심으로 상품을 출시했다. 후드집업과 스웻팬츠 셋업·티셔츠· 캡· 양말 등 의류와 액세서리를 선보였다.

특히 빈폴이 브랜드 론칭 30주년을 맞아 새롭게 선보인 자전거 심볼과 영문 로고를 조합해 만든 한글날 기념 자전거 심볼을 디자인적 포인트로 강조했다. 빈폴은 브랜드 아이덴티티 기반의 디자인 로직을 바탕으로 별도의 서체를 만들어 무료 배포했으며, ‘ㅂ, ㅍ’ 등 자음이 들어간 체크 디자인을 반영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했다.

빈폴 한글날 에디션은 스웻 후드 집업과 스웻 팬츠를 함께 입을 수 있는 셋업, 다양한 코디에 활용 가능한 베이직 긴팔 티셔츠, 5각 스타일의 캡, 양말 등으로 구성됐다.

반동수 빈폴멘 팀장은 “한글날을 맞아 한글의 중요성을 일깨우고자 하는 차원에서 심볼에 변화를 준 상품을 출시했다” 라며 “빈폴은 한글 로고를 만들고 서체를 개발하는 등 한글에 대한 중요성을 부각하며 한국 대표 브랜드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