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이어 정은경도 독감백신 맞는다…“전문가 믿고 접종해달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이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독감 백신을 맞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만 64세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실시되는 일정(10월26일~12월31일)에 맞춰 27일 오후 세종시 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접종했다. 62~69세의 접종 권고 기간은 지난 26일부터 올 연말까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정 청장은 29일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1965년생인 정 청장은 국가 예방접종 지원 대상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복지부 관계자는 “박 장관의 예방접종은 국민의 우려를 진정시키는 동시에 독감 예방접종의 안전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접종 후 예방접종 안전 수칙에 따라 2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박 장관은 접종 후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며 “국민께서는 전문가 판단을 믿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참여하고 접종 전후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주의사항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은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접종 대기 중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예진 시 아픈 증상이 있거나 평소에 앓고 있는 만성질환, 알레르기 병력은 반드시 의료인에게 알리고 ▲접종 후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15~30분간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하며 ▲접종 당일은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쉬는 등 주의사항을 강조하고 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