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이원, 리조트업계 최초 모바일 앱 통한 스마트 체크인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하이원 리조트는 2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고객 만족도 및 편의성 증진을 위해 리조트업계 최초로 모바일 앱을 이용한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를 개시했다.

하이원 리조트가 2일부터 본격적으로 모바일 앱을 통한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를 선보인다.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는 고객들이 리조트 모바일 앱을 통해 블루투스 기술이 적용된 모바일 키를 발급받아 예약한 객실에 바로 입실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다.

고객들은 체크인을 위해 호텔 프론트, 콘도 체크인센터, 키오스크 등에 줄을 서거나 기다릴 필요가 없어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타 고객들과의 대면 접촉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체크인 시 앱을 통해 전망, 층수 등을 확인해 원하는 객실을 직접 선택할 수 있고, 전달하기 기능을 통해 모바일 키를 일행과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어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체크아웃도 터치 한번으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모바일 앱을 통해 원하는 객실을 선택하고 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블루투스 기술을 통해 객실 도어락이 예약자의 핸드폰 정보를 인식해 프론트데스크를 거치지 않고 바로 입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하이원 리조트는 12월 중순에는 고객들이 원하는 투숙시간(12시~이튿날 8시, 15시~이튿날 11시, 18시~이튿날 14시)을 선택할 수 있는 유연 체크인 서비스를 도입한다.

문태곤 대표는 “스마트 체크인 서비스 도입을 위해 지난 6월부터 시스템 연동, 호텔 및 콘도 1,827개의 전 객실 도어락 교체, 최종 점검 등을 완료했다”며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코로나 시대에도 안심하고 쉬어갈 수 있는 국민쉼터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