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고 승무원’상 받은 항공사는 로열브루나이
월드트래블어워즈 온라인 시상 세레모니
여행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월드 트래블 어워즈’에서 2020세계 최고 승무원상을 받은 로열브루나이 항공기내 승무원의 미소.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브루나이의 국영항공사 로열브루나이항공은 지난 11월 27일 ‘여행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월드 트래블 어워즈 온라인 시상식에서 ‘2020 세계 최고 승무원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1972년 설립된 로열브루나이항공은 2년 전 취항지 확장 계획과 함께 대대적인 승무원 채용을 진행했으며, 현재 365명이 근무중이다. 로열브루나이항공은 앞서 지난10월 올해 아시아 최고 승무원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로열브루나이항공의 최고 경영자(CEO) 카람 챈드(Mr. Karam Chand)는 “전 세계 여행자들과 여행 전문가의 투표를 기반으로 하는 월드 트래블 어워즈의 세계최고승무원상과 아시아최고 승무원상을 받은 것은 로열브루나이항공에게 큰 의미가 있다. 세계적인 항공사로 거듭나기 위해 꾸준히 이어진 우리의 노력과 헌신이 승객 여러분들로부터 신뢰를 받게 된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챈드 CEO는 이어 “로열브루나이항공은 부티크 항공사로써 브루나이의 따듯한 환대를 고객이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 곳곳에 특별함을 더하고 있다. 타 항공사와 구별되는 차별된 서비스와 마음을 담은 세심함에 대한 상이라고 생각하며, 이번 수상으로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됐다”고 덧붙였다.

로얄브루나이 경영진

1993년에 설립된 월드 트래블 어워즈는 ‘여행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만큼 여행, 관광 및 서비스 업계에서 국제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인정받고 있다. 전 세계 관광 전문가와 여행자의 투표를 통해 세계 최고의 여행 관련 기업을 선정한다.

방역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로열브루나이 항공기 내에서는 현재, 병원 수술실에서 사용되는 것과 같은 등급의 헤파필터가 장착돼, 99.99% 효율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공기 중의 먼지나 박테리아와 같은 오염 물질을 걸러내고 있다. 2021년3월 28일 이전 출발 항공권에 대해서는 변경 수수료 면제를 적용하고 있다.

A320네오 항공기를 투입한 인천-브루나이(반다르세리베가완) 노선은 주 4회 운항하다가 팬데믹 사태로 현재 잠정 중단한 상태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