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화하는 척 음담패설…‘서울대입구역 통화맨’ 검거
경찰, 여죄 가능성 추가 수사중
[123rf]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일대에서 출근길 여성에게 바짝 다가가 전화통화하는 척 음담패설을 내뱉으며 성희롱을 일삼아온 이른바 ‘통화맨’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 혐의로 남성 A(44) 씨를 검거해 여죄를 수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9일 오전 8시 30분께, 같은 달 16일 오전 8시 45분께 두 차례에 걸쳐 출근하는 여성의 뒤에 다가가 휴대전화를 귀에 댄 채 누군가와 통화를 하는 척하며 음담패설이나 심한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여러 차례 피해를 본 여성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의 인상착의와 이동 동선을 파악했다. A씨가 자주 목격된 장소 일대에 사복 경찰관을 배치하고 순찰을 강화했다.

A씨는 1일 오후 서울대입구역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범행을 부인하다가 뒤늦게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즉결심판을 청구하려다 추가 범죄 가능성 등을 고려해 추가 수사에 돌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다른 법률 저촉 사항이 있었는지, 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