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족 협박까지”…도 넘은 유튜브 악플러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유명 유튜버들을 향한 악성 댓글(악플)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스타 유튜버가 많아지면서 그들을 향한 악플 역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욕설은 물론, 성희롱까지 악플의 정도가 선을 넘어섰다.

구독자 50만명을 보유한 유명 유튜버 A씨는 악플러로부터 “당신 애XX와 마누라 XXX를 따버리겠다”는 차마 입에 담지도 못할 악플 공격을 받았다.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이라고 소개한 악플러는 “A씨가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벌어지는 일부 악덕 상인의 상술을 소개했다는 이유로 이같은 악플을 남겼다”고 전했다.

지난 7월에는 악플에 시달리던 아프리카TV BJ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비극적인 사건도 있었다.

네이버와 다음 연애 댓글이 차단되면서 유튜브 악플은 더 늘어났다. 유튜브 스타들이 늘어나고, 자극적인 영상이 많아지면서 유튜브 악플 문제 또한 심각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그럼에도 유튜브 측은 악플을 막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현재는 악플을 신고해 삭제하는 방법이 유일하다. 유튜브 측은 “악플을 걸러내는 시스템이 있다” 면서도 “시스템이 항상 정확하지는 않다.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자정이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내놓았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