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건설, 코로나 우울증 극복 ‘마음대교’ 캠페인 진행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온라인 CSR ‘마음대교’ 캠페인 시작
코로나 우울증 겪는 이들에게 응원과 위로 전달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대우건설이 대학생 홍보대사(대대홍)와 함께 신개념 온라인 사회적 역할(CSR)인 ‘마음대교’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 공감과 위로를 전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마음대교 웹페이지에 익명으로 사연을 남기고 댓글을 통해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거나 비슷한 사연을 갖고 있는 나만의 사례를 공유하는 형식이다.

익명성이 보장되다 보니 어디에도 이야기하지 못해 마음 속 깊이 담아두었던 나만의 이야기를 털어 놓을 수 있어, ‘코로나 블루(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를 겪고 있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제공]

이번 캠페인은 대대홍이 ‘마음대교’ 캠페인 웹페이지의 등대가 돼 사연에 대한 답글과 공감으로 참여자에게 위로와 희망의 빛을 전할 예정이다. 베스트 사연으로 선정된 60명에게는 대대홍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사연 맞춤 마음상자 선물을 제공한다.

캠페인은 오는 31일까지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마음대교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대홍은 지난 2009년 창단한 건설업계 최초 홍보대사 대외활동으로 지난해까지 총 16기, 615명의 활동자를 배출했다. 기업과 브랜드 홍보 뿐만이 아니라, ‘쓰레기를 대우해줘’, ‘해비타트 사랑의 집고치기’ 등 다양한 CSR 활동을 펼쳐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건설을 통해 섬과 육지를 잇고, 문화를 이어왔듯 ‘마음대교’ 캠페인을 통해 지친 이들의 마음과 마음을 잇겠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공감과 위로를 통해 희망을 나누면 좋겠다”고 밝혔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