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19 한국판뉴딜 문화사업 3천억 본격 추진
문체부 내년 예산 6조8637억원
코로나19 비대면 예술활동 지원
신한류·한국어 확산 지원 확충

예술과 신기술을 융합, 4차산업혁명시대의 문화예술을 준비하는 포스트 코로나 ‘한국판뉴딜’ 문화사업에 정부가 속도를 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이후 선도 전략인 ‘한국판뉴딜’ 예산으로 51개 과제 2,967억 원을 책정했다

문체부는 2021년도 문체부 예산이 6조 8,637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6조 4,803억 원 대비 3,834억 원(5.9%) 늘어난 규모다.

이 가운데 한국판뉴딜 예산은 ▲실감·융복합 콘텐츠를 육성하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 2,536억 원, ▲국민체육센터 등 문화기반시설의 친환경 재구조화를 위한 그린뉴딜 분야에 356억 원, ▲ 장애인 도서 대체자료 제작 등 안전망 강화 분야에 75억이 책정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언어 말뭉치 거대자료 구축(50억 원), 관광거대자료(102억 원), 예술의 전당 실감형 전시콘텐츠 제작(25억 3천만 원), 예술과 기술융합지원(47억 5천만 원), 공립박물관․미술관 실감콘텐츠(100억 원)등이 포함됐다. 실감형 스포테인먼트 콘텐츠 개발(100억 원), 문화기술 실감서비스 기술 개발(R&D, 52억 원)등 신규 사업도 추진된다.

문체부는 이와함께 코로나 19 대유행 상황에서 안전하게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49억원),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86억원)등의 예산을 대폭 늘렸다. 또한 온라인 실감형 케이팝 공연제작에 265억원을 새롭게 지원키로 했다.

코로나 19 피해 업계를 향한 지원도 늘렸다.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86억 원), 예술인생활 안정자금(240억 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 출자(1,148억 원), 영화제작지원 투자・출자(350억 원), 독립예술영화 제작 지원(80억 원)등이 포함됐다.

또한, 국가성장 동력으로서 신한류 및 한국어와 한국문화 확산을 위한 사업도 집중 편성됐다.한류관광 활성화(90억 원)를 비롯, 신규 사업으로 인공지능 콘텐츠 확산 기반 조성(43억 원) 콘텐츠 핵심 지적재산권(IP) 활용 5세대 통신 위치 기반 실감서비스(36억 원)가 포함됐다.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2억 원)사업도 규모가 커지고, 재외 한국문화원 한국문화제 개최에 80억원이 새로 편성됐다.

부문별로는 문화예술 부문이 올해 대비 952억 원(4.5%)이 증가한 2조 2,165억 원이 편성됐으며,콘텐츠 부문은 6.3% 증가한 1조 259억 원을 편성, 부문 총액 1조원을 돌파했다.

체육 부문은 634억 원(3.7%)이 증액된 1조 7,594억 원, 관광 부문은 1,507억 원(11.2%)이 증가한 1조 4,998억 원이 책정됐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