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뱅크·우리은행 신용대출 금리인상
대출 속도 조절 차원서 단행
마이너스통장은 0.25%P ↑

정부의 신용대출 조이기 정책에 카카오뱅크도 대출금리 인상에 나섰다.

카카오뱅크는 직장인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고신용자 대상 대출 기본금리를 각각 0.10%포인트,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3일 밝혔다. 직장인 신용대출 최저 금리는 2.33%,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저 금리는 2.83%로 책정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상은 자산건전성 관리 위한 대출 속도 조절 차원”이라며 “카카오뱅크는 대출 상품에 ‘우대금리’를 통한 금리 감면이 없기 때문에 기본 금리를 인상한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도 이날부터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우대금리를 내리거나 없앴다. ‘우리 주거래직장인대출’, ‘우리 금융인클럽’, ‘우리 신세대플러스론’, ‘우리 로얄클럽’ 등 상품 금리를 변경해 금융기관 재직자나 주택 보유자 뿐만 아니라 사회초년생 등 전 계층의 대출 금리가 오르게 됐다.

‘우리주거래직장인대출’은 최대 0.6%의 우대금리를 0.3%로 낮췄다. ‘우리 금융인클럽’의 우대금리는 최대 0.7%에서 0.1%로 줄였다. ‘우리 신세계플러스론’, ‘우리 로알클럽’도 각각 0.6%까지였던 우대금리를 최대 0.1%로 조정했다.

하나은행은 대출 상품별 한도의 적정성 여부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고신용자 신용대출에 대한 추가 한도 축소 가능성이 존재한다. KB국민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케이뱅크 등은 현재로선 신용대출에 대해 추가적인 한도 축소나 우대 금리 조정 등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 박자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