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진서 시대 활짝…남해 슈퍼매치서 박정환에 7전 전승
2일 마지막 7번째 대국을 마친 뒤 박정환과 신진서(오른쪽)가 국후 복기를 하고 있다.

바둑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국내랭킹 1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의 남해 슈퍼매치 7번승부에서 신진서가 7전전승의 압도적인 우위로 마무리했다. 2일 경남 남해군에 위치한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열린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vs박정환 바둑 슈퍼매치 마지막 7국에서 신진서가 박정환에게 26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이번 대회 모든 대국에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신진서는 박정환에게 12연승, 상대전적 18승 16패를 기록하게 됐고, 올해 65승 7패로 승률 90.28%의 성적을 올렸다.

2018년 11월 첫 랭킹 1위에 올랐던 신진서는 지난해 박정환과 6차례씩 정상의 자리를 나눠가지며 1인자 교체의 서막을 열었다. 그리고 올해는 1월부터 11개월 연속 1위에 오른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 박정환에게 전승을 거두며 확실한 1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남해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한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의 총 규모는 2억 9000만원이다.

각 대국마다 승자에게 대국료 1500만원, 패자에게 대국료 500원이 지급돼 7승을 거둔 신진서 9단이 1억 500만원을, 박정환 9단이 3500만원의 대국료를 받았다. 김성진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