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건설, 2020년도 시공VE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행정중심복합도시 금강보행교 현장에서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과 드론을 활용해 생성한 3D 모델을 롯데건설의 스마트 건설 현장관리 플랫폼인 엘로세움(ellosseum)을 통해 구현 중인 모습.[롯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LH에서 주최하는 ‘2020년도 시공VE경진대회’에서 건설관리개선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경진대회는 품질·건설관리 등 현장 전반의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 논의, 창의적 개선방안 도출, 현장 간 공유를 통한 기술력 강화의 취지로 마련됐다.

시공VE(Value Engineering)란 최소의 비용으로 시설물에 필요한 최적의 기능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시각으로 창조적 대안을 도출해 성능향상, 원가절감 등 건설공사의 가치를 높이는 관리기법을 말한다.

롯데건설은 이 대회에서 ‘엘로세움(ellosseum, 자체 개발한 스마트건설 현장관리 플랫폼)’을 통해 현장에 디지털 건설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사례로, 디지털 건설관리 효율성을 인정받아 건설관리개선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시스템은 실시간 인원·장비 관리, 360도 카메라·드론을 활용한 현장 관리, BIM- QR코드를 활용한 공정관리, 디지털 문서관리 등의 기술이 융합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설계·시공 단계부터 유지관리 단계까지 지속적으로 현장 및 구조물을 관리할 수 있다.

시상식은 이날 ‘건설문화혁신 컨퍼런스’에서 최우수상 입상팀 사례발표와 함께 치러질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어 취소됐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