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佛지스카르 데스탱 전 대통령, 코로나 합병증 별세

프랑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뚜렷한 가운데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사진) 전 프랑스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AFP통신은 유족이 지스카르 데스탱 전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재단 측도 “그의 유언에 따라 장례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질 것”이라며 사인이 코로나19 관련 합병증이라고 설명했다.

지스카르 데스탱 전 대통령은 올해 폐 질환과 심장 문제로 병원에 여러 차례 입원해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지스카르 데스탱은 전임 조르주 퐁피두 대통령이 재임 중 갑자기 숨지며 치러진 1974년 대선에서 우파 후보로 나와 좌파의 프랑수아 미테랑을 누르고 대권을 잡았다.

1974~1981년 프랑스를 이끈 지스카르 데스탱은 유럽경제공동체(EEC)를 강화해 유럽연합(EU)으로 발전하게 하는 기반을 만들고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창설에도 역할을 했다. 재임 시절 합의 이혼과 법적 입양을 허용하는 등 프랑스 사회의 현대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도 받는다. 박세환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