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첨가제 하나 넣었을 뿐인데!…‘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효율 17% 높였다
- UNIST 박혜성·양창덕 교수팀, 페로브스카이트 복합안정성·광전기적 성질 개선

왼쪽부터 박혜성 교수와 구동환 연구원.[UNI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고효율, 저비용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안정성과 효율을 대폭 향상시킬 첨가제가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박혜성·양창덕 교수팀은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핵심소재인 ‘페로브스카이트’에 미량의 유기화합물을 첨가해 태양전지의 수분·열·광 안정성을 복합적으로 개선하는데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전지가 태양광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효율(광전변환효율) 또한 기존보다 17% 이상 향상됐다.

페로브스카이트는 햇빛을 흡수해 전하 입자를 만드는 태양전지의 핵심 소재다. 작은 결정 알갱이들이 뭉쳐진 다결정 구조다. 만들기 쉽고 가격도 저렴하지만 수분이나 열 같은 외부 자극에 약하다. 특히 결정 알갱이 사이의 ‘경계면 결함’은 이 물질의 안정성을 떨어뜨리는 원인 중 하나다. 마치 보도블록 틈과 같은 경계면 결함을 따라 페로브스카이트가 외부자극을 받아 분해되는 현상이 가속화되기 때문이다. 또 이 경계면 결함에서 광(光)생성 전하 입자들이 사라져 태양광을 전기로 바꾸는 효율도 떨어진다.

연구팀은 결정 알갱이 하나의 크기를 키워 전체 경계면 결함을 줄이는 첨가제인Y-Th2를 개발했다. 이 첨가제는 결정 씨앗 숫자 자체를 줄인다. 결정 알갱이는 씨앗이 먼저 만들어진 후 그 씨앗이 점점 자라는 방식으로 생기기 때문에 씨앗 숫자를 줄이면 알갱이 하나의 크기를 더 키울 수 있다. 또 이 첨가제가 결정을 천천히 자라게 만들어 결정 알갱이 내부의 원자가 고르게 배열되고 효율도 높아진다.

Y-Th2 첨가제의 역할. 페로브스카이트 내 구성 원소와의 반응을 통해 경계면 결함 등을 감소시키며 그에 따라 페로브스카이트의 성능 및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UNIST 제공]

개발된 첨가제를 넣은 태양전지는 첨가제를 넣지 않는 태양전지보다 약 17% 향상된 21.5%의 초기 광전변환효율을 기록했다. 또 다양한 외부 자극에 대한 안정성이 복합적으로 향상돼 1600시간 작동 후에도 전지 초기 효율의 80% 이상을 유지했다. 반면 첨가제가 들어가지 않은 태양전지는 광전변환효율이 초기 효율의 30% 이하로 급감했다.

박혜성 교수는 “하나의 첨가제를 이용해 페로브스카이트 소재의 복합 안정성과 광전기적 성질을 모두 개선한 연구”라며 “이번에 개발한 첨가제는 태양전지뿐 아니라 페로브스카이트 LED와 같은 다양한 페로브스카이트 기반 광전 소자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에너지·재료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에너지 머티리얼즈’에 10월 30일자로 온라인 공개됐으며 출판을 앞두고 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