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방역, 시민보건안전 챙기기 나선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입국 재개하는 김해공항 방역 철저 지시
구포시장, 수영로교회, 구남로 등도 점검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김해공항 국제선청사를 방문해 방역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을 누비며 시민보건안전 챙기기에 나섰다.

3일 부산시에 따르면 먼저 변 대행은 2일 김해공항 국제선청사를 방문해 김해공항의 방역 대응 상황을 직접 확인했다.

김해공항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월 5일부터 국제선 운항이 전면 중단된 이후로, 오랜 기간 정부를 설득해 지방 공항 중 최초로 3일부터 입국 재개가 전격 허용됐다.

중국 칭다오는 대표적인 지역기업과 연계되는 곳으로, 이번 국제선 재개가 어려운 부산 경제의 작은 활력이 되리라 부산시는 기대했다.

변 대행은 이날 김해공항 방역 대응 상황을 꼼꼼히 확인하면서 “최근 산발적인 지역감염 확산 등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인 만큼 특별 검역 절차와 입국자 수송 등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방역 대응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북구 구포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이용객을 대상으로 생활 방역 동참 캠페인을 전개했다.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어려운 경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방역 동참에 격려와 감사를 표했다.

같은 날 오후 7시에는 수영로 교회를 방문해 최근 종교시설 확진자 급증에 따라 수요예배에 대비한 준비상황도 점검했다.

변 대행은 “조금의 허점이나 방심에도 순식간에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한순간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며 종교시설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끝으로 변 대행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원천봉쇄를 끝까지 지켜주기를 호소하며 해운대 구남로 등 현장점검을 늦은 시간까지 진행했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