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제원 "文대통령, '궁예 정치' 벗어나야…콘크리트 무너지는 소리 안 들리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확증 편향의 최면에서 깨어나야 한다"며 "소아병적 친문(친문재인) 감별 안경을 벗고 통합 망원경을 써야 한다. 관심법에 사로잡힌 '궁예 정치'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경고했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하는 일마다 사고를 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번갯불에 콩 볶듯 임명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강남 지역에만 2주택자인 점을 넘어 '월성 1호기 사건' 피의자인 백운규 전 장관의 변호를 맡고 있었다고 한다"며 "그러니 이 차관을 두고 화들짝 놀라 불쑥 임명한 '화들짝 차관'이란 말이 나온다"고 했다. 이어 "이 차관 문제는 아주 작은 단면"이라며 "문 정권은 몰아치는 거대한 민심의 파도에 당혹스러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장 의원은 "나라가 얼마나 혼란스럽고, 민생은 얼마나 도탄에 빠져있고, 국론은 얼마나 분열됐는지 보일 것"이라며 "국민은 상식을 말하는데 정권은 몰상식만 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꼬이기 전 꼬인 실타래를 끊어버려야 한다"며 "뒤에 숨어 있을 때가 아니다. 이 일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문 대통령"이라고 거론했다.

장 의원은 "콘크리트 지지율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느냐"며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 대통령도 꼬인 실타래를 끊지 못할 상황이 온다. 그 때 후회해도 늦는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