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총리 “코로나로 기부 감소 걱정…나눔 활성화 제도 마련”
사랑의 열매에 성금 전달
정세균(가운데)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희망 2021 나눔캠페인 '사랑의 열매' 전달식에서 성금을 모금함에 넣고 있다 .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기부 투명성을 제고하고 나눔 교육을 강화해 기부 및 나눔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사랑의 열매'를 전달받고 성금을 기부한 뒤 "코로나19로 예년보다 기부와 자원봉사 활동이 감소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정 총리는 또 "기부와 나눔의 선행 사례가 널리 전파돼 국민들이 이를 몸소 실천할 수 있도록 모금·봉사 관련 단체들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