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은혜, 월판·수광선 사업비로 890억원 확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분당·판교의 교통 편의 증대를 위한 예산 890억원을 구비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월곶~판교 복선전철(월판선) 사업 780억원, 수서~광주 복선전철(수광선) 사업 110억원 등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애초 월판선과 수광선 사업 예산은 각각 660억원, 70억원이었다.

김 의원의 증액 요구로 각각 120억원, 40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김 의원은 그간 예산 추가 증액을 위해 수시로 관계 부처에 요청을 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직접 찾아 필요성에 대해 설득을 하는 등 심의 진행 상황을 꾸준히 챙겨왔다.

추가 증액된 사업 중 하나인 월판선은 송도~강릉 간 동서축 철도 네트워크의 단절 구간을 잇는 사업이다. 수광선은 강남지역과 경기 동남부를 남북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김 의원은 "기존 정부안은 분당·판교 주민들의 시급한 요구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분당을 동서남북으로 통과하는 복선전철의 조기 착공으로 주민들의 교통 편의와 삶의 질 개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