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거 우즈, 5번째 허리수술 “마스터스 복귀 희망”
타이거 우즈 [AP]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가 5번째 허리수술을 받아 당분간 대회 출전이 어렵게 됐다.

우즈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허리 통증을 없애기 위해 미세 추간판절제술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PNC 챔피언십 때 허리 부위에 불편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의료진의 소견을 인용해 수술이 성공적이라고 밝힌 우즈는 “투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훈련과 재활을 곧 시작할 것이다”고 했다.

우즈는 선수생활을 하면서 고질적인 허리 통증에 시달려 왔고 이번이 벌써 다섯번째 허리수술이다. 2014년 3월에 처음 허리 수술을 받은 이후 2015년 9월과 10월, 2017년 4월 수술대에 올랐다. 2015년 수술 이후 1년이 더 지나서야 필드로 돌아올 수 있었고 2017년 수술 땐 7개월 만에 복귀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우즈가 최소한 2개월 이상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과 호스트로 참여하는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불참은 확실하다. 우즈 측근에 따르면 우즈는 오는 4월8일 열리는 ‘명인열전’ 마스터스서 복귀하는 걸 희망하고 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