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레저, 앨범 누적 판매량 100만장 넘었다
트레저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YG 신인 트레저의 ‘더 퍼스트 스텝(THE FIRST STEP)’ 시리즈 앨범 판매량이 100만 장을 돌파했다. 데뷔 5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20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레저 정규 1집 ‘더 퍼스트 스텝 : 트레저 이펙트(THE FIRST STEP : TRESURE EFFECT)’의 출고 수량은 전날까지 28만 1845장으로 집계됐다.

지난 12일 음반이 정식 출시된지 일주일 만에 세운 자체 최고 기록이다. 앞서 트레저가 연달아 발표한 3장의 싱글앨범은 각각 23만~25만여 장 판매됐다.

트레저는 이번 정규 1집까지 더해 ‘더 퍼스트 스텝’ 시리즈 앨범의 누적 판매량은 100만 장을 넘었다.

지난해 8월 7일 데뷔한 트레저의 인기는 한국과 일본에서 먼저 두드러졌다. 실제 앨범이 판매된 국가별 분포를 보면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26%를 차지해 전체 시장서 절반이 넘는 비중을 나타냈다. 그 외 동남아 국가에서 20%, 중국에서 15%, 유럽에서 8%, 미주 지역에서 3%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트레저 12명 멤버 중 4명의 일본 출신 멤버가 포함된 것은 글로벌 인기 확장의 요인이 됐다.

또한 YG는 “트레저의 이러한 행보는 YG의 초고속·초집중 전략이 성공적이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자체 평가했다. 평균 나이 만 18세의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트레저와 YG의 철저한 계획과 체계적인 지원이 결합하면서 긍정적인 시너지가 창출됐다는 평가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