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진서, 난적 렌샤오에 역전승 춘란배 결승 진출…개인통산 500승도
결승 상대는 최강 커제 꺾은 탕웨이싱
신진서 9단.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국내 최강 신진서 9단이 제13회 춘란배 결승에 진출했다.

신진서는 20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춘란배 준결승에서 난적 중국의 롄샤오 9단에게 중반까지 고전한 끝에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으며 20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로써 신진서는 개인 통산 500승을 기록하며 이 대회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이틀전 8강전에서도 판팅위를 맞아 힘겹게 승리했던 신진서는 이날도 롄샤오에게 주도권을 내줘 어려운 싸움을 펼쳤다. 신진서는 중반 내내 머리를 만지거나 한숨을 내쉬는 등 좀처럼 집 차이를 좁히지 못해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렌샤오가 초읽기에 몰린 뒤 하 중앙에서 자충을 두면서 신진서가 승기를 빼앗아온 뒤 그대로 마무리 하면서 극적인 결승행에 성공했다.

신진서는 응씨배에 이어 춘란배도 결승에 올라 세계대회 2관왕에 도전하게 됐다.

신진서의 결승 상대는 현재 중국 1인자 커제를 꺾은 탕웨이싱 9단으로 결정됐다. 탕웨이싱은 커제를 상대로 226수 만에 백 불계승해 신진서와 3번기로 우승을 다툰다. 결승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신진서는 탕웨이싱와의 상대전적에서 2패 뒤 4연승을 기록하고 있지만, 유독 한국선수와의 세계대회에서 끈질긴 모습을 보여온 탕웨이싱이라 방심할 수는 없다.

한편 커제는 응씨배, 몽백합배에 이어 춘란배 마저 도중하차하면서 최근 부진한 모습이다. 특히 춘란배에서는 3회 연속 4강에서 고배를 마시고 말았다. 커제는 신진서에 패한 롄샤오와 3·4위전을 펼친다.

신진서 9단과 결승 3번기를 펼치게된 중국의 탕웨이싱 9단.

대국 후 신진서는 “이번 대국에서 지면 중국 우승이 확정되기 때문에 부담감보다 꼭 이겨야겠다는 각오로 대국에 임했다”면서 “어렵게 결승에 올랐지만 시간이 많이 남았으니 좀 더 신경 써서 보완점을 찾고 결승에서는 내 바둑을 두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춘란배는 그동안 이창호 9단과 중국 구리 9단이 두 차례씩 우승을 차지했으며, 한국 조훈현·유창혁·이세돌·박정환 9단, 중국 창하오·천야오예·탄샤오 9단, 일본 왕리청 9단이 한 차례씩 우승했다.

한편 이번 승리로 신진서 9단은 결승 진출과 함께 프로통산 500승이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2012년 7월 입단 후 8년 7개월 만에 500승 1무 161패, 승률 75.64%을 기록하며 현재 활동 중인 국내 프로기사 중 59번째로 500승 클럽에 가입했다.

제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은 우승상금 15만 달러(약 1억 6600만원), 준우승 상금은 5만 달러(약 5500만원)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