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형 재건축’ 신호탄…상계주공 5단지 재건축 승인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방안 첫 적용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주거단지”
상계주공 5단지 공공기획 종합구상도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상계주공 5단지가 저층 열린형 중정과 고층 타워가 결합된 단지로 재건축된다. ‘서울형 재건축’이 적용되는 첫 아파트 단지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상계주공5단지 주택재건축 정비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상계택지개발지구 내 16개 단지 중 두 번째로 재건축이 추진되는 상계주공5단지는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방안이 처음 적용된 재건축사업이다. 도시 속 외딴 섬처럼 주변과 단절되고 폐쇄적인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소규모 블록 중심의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주거단지’로 바뀐다.

상계주공5단지는 최고 35층, 용적률 299.73%, 임대 152가구를 포함한 총 996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세대구분형 평면을 도입할 경우 1271가구 규모다.

택지개발지구에서 추진되는 재건축사업은 지구단위계획 수립부터 정비계획 결정을 위한 심의까지 최소 2년 이상 소요되나 상계주공5단지는 서울시가 사업 초기부터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전문적으로 지원해 정비계획 입안부터 결정까지의 기간을 5개월로 단축했다고 서울시 측은 강조했다.

상계주공5단지는 도시성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서울시 아파트 조성기준’을 반영해 ▷소규모 블록 디자인 ▷주변단지와 연결하는 생활공유가로 조성 ▷지역사회에 필요한 생활 서비스시설 도입 ▷열린 중정형과 고층타워를 결합하고 불암산 조망을 고려한 스카이라인 계획 ▷생애주기 대응 가능한 가변형 평면 도입 등을 기본구상으로 삼았다.

서울시는 주요 현안사업 구역과 공공재개발, 공공재건축 등에 대해 도시·건축 혁신방안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민간사업의 성격이 강한 재건축사업에서도 도시·건축혁신 공공기획을 통해 주거환경의 질을 높이고 공공성이 강화된 계획을 수립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새로운 ‘서울형 재건축’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계위에서는 ▷연신내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 ▷마포구 신수2, 성북구 정릉 506일대 단독주택재건축 정비구역 등 해제(안) 등도 수정 가결됐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