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계주공5 서울형 재건축 승인
도시·건축 혁신방안 첫 적용

상계주공 5단지(사진)가 저층 열린형 중정과 고층 타워가 결합된 단지로 재건축된다. ‘서울형 재건축’이 적용되는 첫 아파트 단지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상계주공5단지 주택재건축 정비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상계택지개발지구 내 16개 단지 중 두 번째로 재건축이 추진되는 상계주공5단지는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방안이 처음 적용된 재건축사업이다. 도시 속 외딴 섬처럼 주변과 단절되고 폐쇄적인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소규모 블록 중심의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주거단지’로 바뀐다.

상계주공5단지는 최고 35층, 용적률 299.73%, 임대 152가구를 포함한 총 996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세대구분형 평면을 도입할 경우 1271가구 규모다.

상계주공5단지는 도시성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김은희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