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도, GPS 기반 안전관리 솔루션 ‘세이프디’ 개발
산업현장 안전관리 서비스 제공
표준위험공종 데이터화
세이프디(SafeD) 모바일 메인 화면(왼쪽)과 알람 화면. [이도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통합운영관리(O&M) 플랫폼 기업인 이도(YIDO)는 산업현장 사고 예방을 도와주는 위험성 평가 프로세스 관리 솔루션 ‘세이프디(SafeD)’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세이프디는 위성 위치정보시스템(GPS)을 기반으로 사업장 안전을 관리할 수 있는 PC 및 모바일 통합 애플리케이션이다.

현재 모든 사업주는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건설물, 기계 설비, 근로자 작업, 그 밖의 업무로 인한 유해나 위험 요인 등을 찾아내 사고를 예방하고 추가 조치를 하는 위험성 평가를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평가 결과와 조치사항은 기록·보존해야 한다.

세이프디는 편리한 안전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세이프디를 통해 스마트폰이나 PC를 이용하면 별도 과정 없이 위험성 평가 회의나 안전점검 조치 결과를 기록할 수 있다.

각종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표준위험공종 약 2만건을 선택할 수 있도록 데이터화해 회의록을 작성할 때 한 번의 클릭으로 간편하게 회의록을 작성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으로 안전점검 조치를 쉽게 기록할 수 있으며 조치 사항도 공유할 수 있다.

특히 현장 노동자 스마트폰 위성 GPS를 기반으로 한 작업 위치, 동선 분석·기록 등을 통해 위험지역 접근을 감지하고 경고 알람 서비스를 제공해 사고 가능성을 낮춘다.

최정훈 대표이사는 “각종 산업분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세이프디와 같은 정보기술(IT) 솔루션 개발을 확대해 사회적 가치 실현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