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레이크, 전 세계 아티스트 최초 스포티파이 500억 스트리밍 달성
드레이크 [유니버설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래퍼 드레이크(Drake)가 전 세계 아티스트 최초로 스포티파이 500억 스트리밍을 달성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드레이크는 지난 17일 500억 스트리밍을 달성했다.

차트마스터스(ChartMasters)의 데이터에 따르면 드레이크 곡의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수는 357억420만3269회,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의 스트리밍 수는 142억9779만5559회로 총합 누적 스트리밍 수 500억199만8828회를 기록했다.

세계적인 래퍼 퓨처(Future)는 트위터를 통해 드레이크의 스포티파이 500억 스트리밍 달성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드레이크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한 아티스트로 유명하다. 지난 2018년 8월 18일 전 세계 각종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역대 최초로 누적 재생수 500억을 돌파한 바 있다. 또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과 10위권에 최다 진입했으며,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 핫샷(발매와 동시에 1위를 하는)을 가장 많이 한 남성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드레이크는 앞서 새 앨범 발매를 예고했으나, 21일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현재 부상에서 회복 중”이라며 “1월에 앨범을 발매하는 것은 어려우나 2021년 안에 꼭 앨범을 선보일 것”이라고 앨범 발매 연기 소식을 전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