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 “변화를 기회로 만들자”
2021년 영업전략회의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가 21일 2021년 영업전략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올해 디지털 영업에 박차를 가한다.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는 21일 2021년 영업전략회의에서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서 “수년 간 준비해온 디지털 전환의 결과물들은 작년 한해 고객 대면이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며 “올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선진 자본·리스크 관리체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설계사(FC) 채널 경쟁력 강화에 전사적인 자원과 역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신인 FC 육성 시스템, 지원 수수료 시스템 전략을 설명하며 영업 모델 패러다임 변화를 주문했다. 이미 디지털로 운영 중인 신인 FC 교육과정(SIMBA)과 영업활동시스템(AiTOM)을 고도화하고, 물리적 제약 없이 영업활동이 가능한 미래지점 운영모델로의 전환을 예고했다.

또 신인 FC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데이터베이스(DB) 영업을 활성화하고, 선배 FC와의 공동 영업활동 또한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오는 7월 예정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신한금융 산하 FC 채널의 장점을 살린 ‘종합금융서비스 모델’을 소개하며, 앞으로 고객 확대, 상품 교차 판매 등을 통해 FC 소득을 다변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는 도전과 변화를 마주하는 시기마다 열린 마음으로 현명하게 대처해 왔었고, 그 힘이 지금의 우리를 만들어 왔다고 확신한다”며 “보험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혁신의 역사를 쓰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 법인인 신한라이프의 CEO로 내정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도 이 자리에 참석했다. 성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렌지라이프의 FC들은 충분한 보험지식을 갖추고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전문성이 있는 조직”이라며 “앞으로 새로운 신한라이프에서 전문성과 로열티를 바탕으로 더욱 진보한 디지털 전환을 함께 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