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美 입국승객, 탑승전 검사·도착시 격리”…코로나19 해외 유입 원천 차단 [인더머니]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조 바이든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입국 승객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책과 관련,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객이 도착하면 격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사람은 항공기를 타기 전에, 출발하기 전에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고, 미국에 도착했을 때 격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FP는 미국으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사 요건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도 발표했지만, 격리는 단지 권고 사항이었다고 전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