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대급 부동산거래에…지난해 중개업소 폐업 18년 만에 최소
휴업도 4년 만에 감소
개업은 3.8% 늘어난 1만7561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업소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지난해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18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인 부동산 거래량 급증의 여파로 풀이된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공인중개사 폐업 건수는 1만2773건으로 집계됐다.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중개업소 폐업은 2006년 2만5899건까지 늘어났다가 이후 9년 연속 감소하며 2015년 1만3844건을 기록했다. 2016년(1만4470건)부터 2018년(1만6256건)까지 3년 연속 증가했으나 2019년(1만5496건)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고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7.6% 급감했다.

다만 지난해 말 개업 공인중개사가 11만786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비율은 높지 않다.

휴업도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휴업 건수는 2019년(1253건)보다 13.2% 줄어든 1087건이었다.

신규 개업은 1만7561건으로 2019년(1만6916건)보다 3.8%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중개업소의 개업이 늘고 폐·휴업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주택 거래량의 영향이 크다. 2020년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최대치였다.

부동산 규제책이 쏟아지기 시작한 2019년에는 전국 시도 지부 19곳 가운데 8곳(부산·울산·강원·충북·충남·전북·경북·경남)에서 개업보다 폐·휴업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해 개업보다 폐·휴업이 많은 곳이 울산과 경남 두 곳에 불과했다.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부동산 중개 업황은 안정세를 찾아가는 분위기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 발표에 익숙해진 시장의 분위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실업률 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