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복업무는 로봇이”…DL이앤씨, RPA 로봇 ‘디노’ 도입
클라우드 방식의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
“연말까지 8만시간 업무처리 기대”
DL이앤씨 직원들이 RPA 업무 자동화 도입을 설명하는 피켓카드를 들고 있다. [DL이앤씨 제공]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DL이앤씨는 클라우드 방식의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술을 적용한 RPA 로봇 ‘디노(DINNO)’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디노는 ‘DL 이노베이션(Innovation)’을 줄인 말로 직원들이 가치 있는 혁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RPA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자동으로 수행하는 기술이다.

디노는 최신 법규 변동사항 모니터링, 원자재 시황자료 수집, 협력업체 근황 뉴스 업데이트, 온라인 최저가 모니터링, 전표 발행 등을 처리하고 있다. 디노의 업무량을 사람의 업무량으로 환산하면 연간 1만시간에 달한다.

DL이앤씨는 디노를 현장 업무에도 빠르게 도입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디노가 전사적으로 8만시간 분량의 업무를 처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L이앤씨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적극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하는 한편 최신 IT(정보기술)와 첨단 건설 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원가혁신, 생산성까지 잡겠다는 받침이다. 실제 설계와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모든 분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적극 도입해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디지털 혁신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