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檢 계좌사찰 의혹제기' 전격 사과…"정치 비평 일절 않겠다"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비평의 한계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 자성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하고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 사로잡혀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않겠다" 선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이 제기했던 '검찰의 계좌 사찰 의혹'에 대해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언론에 배포한 사과문을 통해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지난 2019년 12월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그해 11월 말 또는 12월 초 사이 어느 시점에 노무현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한동훈 검사장이 계좌를 들여다봤을 것이라고도 주장했었다.

유 이사장은 사과문에서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나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검찰에게 사과한 뒤,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며 노무현재단 후원회원들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이어 "알릴레오 방송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가 제기한 의혹을 접하셨던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정부여당이 추진한 검찰 개혁 정책이나 그와 관련한 검찰의 행동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우리 모두는 어떤 경우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해야 한다. 분명한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제가 했던 모든 말과 행동을 돌아봤다"며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고 자성했다.

또한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 제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지 못했다.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오직 한 방향으로만 해석해, 입증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다"며 자신의 의혹 제기 과정을 조목조목 성찰했다.

유 이사장은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고 생각한다.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 많이 부끄럽다"며 재차 사과했다.

그는 끝으로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며 "저는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두었으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