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올림픽 취소론 확산?…일각에선 무관중 개최도 제안
日정부, 취소 결론 보도 부인…“어느 단계서 실제 개최할지 판단”
3월 25일 성화 봉송 전 판단 가능성…무관중 개최 카드도 만지작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변이 바이러스 출몰 등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론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취소 결론 보도에 부인하고 있으며 일본 내에선 무관중 개최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영국의 일간 더 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일본의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때문에 취소해야 할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는 취소하는 대신 2032년에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일본 측은 이런 보도를 즉각 부인했다.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부(副)장관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그런 사실은 없다고 분명히 부정한다”며 “대회 성공을 위해 지금 일본 정부는 하나가 돼 준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사카이 부장관은 그러면서 “어느 단계에서인가 당연히 실제 개최할지 어떤지는 판단하게 되겠지만, 그때까지 당연히 일본 정부가 할 일, 그리고 진행할 일을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단계에서 도쿄올림픽 개최 취소를 내부적으로 결정한 바 없지만, 앞으로 국내외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을 보면서 개최 여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한 셈이다.

오는 7월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겠다고 강조해온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향후 개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결정하는 시기는 오는 3월 25일 후쿠시마(福島)현 J빌리지에서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이 될 것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자민당 정무조사회장도 지난 18일 밤 일본 위성방송 BS닛테레에 출연해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시기에 대해 “3월 하순께가 하나의 기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도 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인 3월 24일 도쿄올림픽 1년 연기가 결정됐다.

일본 내에선 도쿄올림픽을 재연기하거나 취소하는 대신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오자키 하루오(尾崎治夫) 도쿄도 의사회 회장은 22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무관중으로 개최할 수 있을지를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도쿄올림픽에 깊이 관여해온 일본 정부 관계자도 20일 자 마이니치신문에 사견을 전제로 “‘무관중이라면 할 수 있다’고 빨리 말해야 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어떻게 움직일까 모르지만, 일본 측으로서는 무관중 카드를 빨리 쓰지 않을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IOC도 관중 수와 관련해 복수의 시나리오를 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대회 조직위원회는 ▷관중 상한 없음 ▷관중 50% 삭감 ▷무관중 등 3가지 방안을 상정했다.

만약 무관중으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지만, 약 900억엔(약 9600억원)에 달하는 티켓 수입을 포기해야 한다.

해외 관중을 받지 않으면 올림픽 관광 특수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