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정총리에 반격…"코로나 먼저 이용한 건 현 정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대한간호협회 신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정치에 먼저 이용한 것은 현 정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정 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비난한 데 대해 이같이 반응했다고 안 대표 측이 전했다.

안 대표는 총선 전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벼랑 끝에 내몰린 국민들의 눈물겨운 삶을 직시한다면 현실과 괴리된 얘기는 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를 요구했다고 한다”며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들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한편 안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이태원 방문 당시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고 발언했다가 사과문을 올린 가수 강원래씨에 대해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적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지지자들이 정치적으로 공격할 일이 아니다"라며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제게 쏟아달라"고 했다. 안 대표는 강씨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