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힘 받는 재건축, 서울 집값도 끌어올린다[부동산360]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률, 5개월여만에 최대
규제완화 기대감 바탕…대표단지 신고가 행진
양천·노원구서도 집값 끌어올리는데 한 몫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서울 재건축 단지들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 정비사업 진척 기대감이 곳곳에 확산하면서 서울 집값도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15% 올라 전주(0.10%)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상승률은 지난해 8월28일(0.1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송파구에선 재건축 단지(0.27%)가 일반 아파트(0.10%)보다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의 모습 [헤럴드경제DB]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인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는 현재 시장에 나온 매물이 제한적인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 단지 전용 82.61㎡는 올 들어 잇달아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7일 신고가인 24억6000만원(9층)에 거래되더니, 9일에는 이보다 1500만원 많은 24억8100만원(9층)에 손바뀜했다.

잠실동은 현재 토지거래허가구역이어서 실거주자만 거래 가능한 상황이다. 수요는 계속되는 반면 매물은 부족해 이뤄지는 거래마다 신고가가 나오고 있다고 인근 공인중개사는 설명했다.

그간 재건축 단지를 둘러싼 각종 규제가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매수세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사이에선 용적률 완화, 심의 원스톱화, 분양가상한제 폐지 등 규제완화 공약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정부의 정책기조가 ‘공급 확대’에 맞춰진 가운데 민간 공급시장을 언제까지 외면할 순 없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최근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가 분양가상한제에도 높은 분양가를 받은 데 따라 재건축 사업 수익성이 나쁘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더해졌다.

강남구(0.18%)의 재건축 아파트값 역시 지난해 말부터 상승폭을 확대하고 있다. 앞서 압구정동, 개포동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조합들이 2년 실거주 의무 요건 적용을 피하기 위해 서둘러 조합설립인가를 받자, 재건축 진척 기대감이 커진 바 있다. 압구정동 신현대11차 전용 183.41㎡는 지난달 23일 52억원에 거래되며 처음으로 50억원선을 뚫었다.

압구정동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는 “전셋값이 올라 초기 투자금에 대한 부담이 낮아졌고, 이때가 아니면 압구정에는 발도 못 붙인다는 생각에 들어온 사람들이 있었다”며 “대출이 안 되는 금액이기 때문에 매수자 역시 부담이 상당하지만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사들이는 것”이라고 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선 이번 주 강남4구(0.13%) 외에 양천·노원구(0.10%)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는데, 역시 정비사업 진척 기대감을 바탕으로 재건축 단지에 매수세가 몰린 영향으로 분석됐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