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관객 개최’해도 최소 26조원 손실…日 사면초가
불붙는 도쿄올림픽 취소론
문관객 개최 시에도 최소 26조원 손실
日의사회장 "의료붕괴 빈발…외국인 환자까지 수용 불가능"

[로이터]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을 두고 '취소론'이 고개를 들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강행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무관중 대회'까지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경제적 손실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되어 '하나마나 한 대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가 세계적으로 창궐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결정한 바 있다. 이후 조직위원회가 새로 발표한 일정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은 올해 7월 23일 개막하는 것으로 예정되어있다.

하지만 최근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일본 정부가 내부적으로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하면서 취소론이 힘을 받는 상황이다.

물론 일본 정부와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일제히 보도를 부인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18일 시정 연설을 하기 위해 이날 개원한 국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AP]

관련해 나카가와 도시오(中川俊男) 일본의사회 회장은 올림픽·패럴림픽 개최와 관련해 의료 제공 능력에서 본다면 외국인 환자까지 수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나카가와 회장은 25일 도쿄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의료 제공 체제가 압박받는 상황이 개선하지 않는 이상 외국인 환자까지 수용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단만으로도 대단한 숫자다. 의료 붕괴가 빈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용 가능한지를 말하자면 가능하지 않다는 쪽"이라고 진단했다. 또 "백신이 극적으로 기능하거나 특효약이 급하게 나온다거나 그런 신내림과 같은 것이 벌어지는 것은 별개"라고 언급했다.

그정도로 여전히 일본내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의미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무관중 개최 방안까지도 고려하면서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려는 분위기다.

지난 23일 마이니치(每日)신문은 경기장 관중 수용 방안에 관해 '상한 없음', '50% 감축', '무관객' 등 3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의 입을 빌어 보도했다.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

하지만 이러한 방식으로 올림픽을 강행해도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다는 진단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간사이(關西)대 명예교수(이론경제학)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관중 없이 개최하는 경우 경제적 손실이 약 2조4133억엔(25조7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추산을 발표했다.

취소하는 것보다는 나을지 몰라도 역시 엄청난 손실을 떠않게 된다는 의미다. 올림픽을 전면 취소할 경우 경제적 손실은 4조5151억엔(약 48조1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성화 봉송 개시를 계획하고 있는 올해 3월까지는 올림픽 개최 문제와 관련한 방향성을 내놓아야 할 필요가 있으며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다고 진단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