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빌 게이츠도 백신 맞았다…코로나 퇴치에 4400억원 쏟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설립자. [AP]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빌 게이츠(65) 마이크로소프트(MS) 설립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게이츠는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65살이 되면 받는 혜택 중 하나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생긴다는 것”이라면서 이번 주 1차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알렸다.

그는 “(백신 접종까지) 우리를 이끌어준 과학자, 임상시험 참가자, 규제기관, 일선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해 왔다.

그는 지난해 4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 자금지원을 중단하기로 하자 “전 세계에 보건 위기가 닥친 와중에 WHO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위험하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게이츠는 아내 멀린다와 함께 설립한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을 통해 전 세계 코로나19 퇴치 노력에 4억달러(약 4420억원) 이상을 기부해왔다.

한편 그는 지난 8월 코로나19에 잘 대처한 국가로 한국을 거론하면서 “한국은 일부 감염이 발생하긴 했지만 접촉자 추적과 행동 변화에 매우 진지하게 접근했다”며 “미국과 달리 한국 정부는 민간기업을 동원해 방역을 전속력으로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