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티룸 안전한데…영업제한으로 매출 증발”
전국공간대여협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합금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현실에 맞는 방역지침을 마련하라"

공간대여업 업주들이 모인 전국공간대여협회가 23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여당에 변화를 촉구했다. 영업정지·제한에 따른 피해로 연말 매출이 급감하자 거리로 나온 것이다.

협회는 영업정지·제한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파티룸은 한 팀이 독립적으로 사용하는 공간이고, 앞뒤로 다른 팀이 이용하는 시간과 간격도 길다. 오히려 코로나 시대에 가장 안전하게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파티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파티룸이 이름과 달리 파티뿐 아니라 촬영 스튜디오, 스터디룸, 연습실이나 회의실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되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공간의 정체성이 한 가지로 묶여있지 않은데도 파티 모임이라는 용도에 대한 규제가 공간 전체에 대한 규제로 이어지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공간대여 업계는 이미 '5인 이상 집합금지'로 한 해 매출의 절반에 달하는 연말 매출이 대부분 증발한 상태"라며 "기준 없는 핀셋 방역은 중단하고 피해에 대한 현실적인 구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로명 기자/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