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토크쇼 황제’ 래리 킹 코로나19로 사망
25년 CNN ‘래리킹 라이브’ 진행…63년간 토크쇼 맹활약
대통령서 일반인까지 5만명 인터뷰…플리쳐상 2회 수상

래리킹 [AP]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였던 래리 킹이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 향년 87세.

CNN에 따르면, 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지난 3일 로스엔젤레스 세다르 시나이 메디컬센터에 입원 한 뒤 치료 중이었다.

이날 킹이 공동 설립한 미디어 네트워크인 오라 미디어는 성명에서 “오늘 아침 87세로 세상을 떠난 우리의 공동 창업자이자 사회자이며 친구인 래리 킹의 죽음을 알린다”며 “킹은 63년간 라디오, TV 및 디지털 미디어에서 수많은 인터뷰를 통해 세계적인 찬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구체적인 사망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킹은 오랫동안 미 전역에 송출된 라디오 방송 진행자로 활약했으며 특히 1985년부터 2010년까지 CNN에서 방영된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명성을 얻었다. 멜빵을 걸친 모습도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그는 25년간 CNN 토크쇼에서 정치 지도자, 연예인, 운동선수, 영화배우뿐만 아니라 평범한 일반인까지 다양한 인물을 만났다. 총 6천여편을 촬영한 뒤 2010년 은퇴했다.

AP통신은 “반세기에 걸친 방송계의 거인”이라며 그의 유명인 인터뷰와 정치적 논쟁, 화제성 토론은 큰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킹은 약 5만명을 인터뷰했다. 달라이 라마와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미하일 고르바초프,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 빌 게이츠, 엘리자베스 테일러, 레이디 가가 등 많은 유명인이 포함됐다. 방송 부문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바디상을 두 차례 수상했다.

CNN은 "수많은 뉴스 메이커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콘이 된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라고 애도했다. AFP통신도 "상징적인 TV 및 라디오 진행자였다"고 전했다.

킹은 7명의 여성과 8번 결혼했고, 5명의 자녀를 뒀다. 지난해에는 질병으로 두 자녀를 잃었다.

7월 말에는 65세였던 아들 앤디가 심근경색으로 먼저 세상을 떴고, 8월에는 52세의 딸 카이아가 폐암으로 숨졌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