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리랑카 보건장관, 코로나19 확진 판정
꿀·육두구로 만든 물약 공개 지지했다 봉변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도 ‘쑥 음료’ 지지

[헤럴드경제] 스리랑카 보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AFP통신과 영국 BBC 방송은 23일 파비트라 완니아라크치 스리랑카 보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앞서 완니아라크치 장관은 한 주술사가 꿀과 육두구로 제조한 물약을 섭취하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해왔다.

스리랑카 보건 전문가들은 이 물약에 예방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반박해왔지만, 국민 수천 명이 물약을 얻으러 주술사가 사는 마을을 찾아가기도 했다고 AFP가 전하기도 했다.

해당 주술사는 ‘꿈속에서 완니아라크치 장관에게 물약 제조법을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완니아라크치 장관 외에도 차관 한 명이 주술사의 묘약을 마셨지만,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 고위 관료가 예방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하지 않은 약물을 홍보하고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안드리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도 자국민에게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쑥으로 만든 음료를 마실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스리랑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만7587명이다. 사망자는 280명이다. 스리랑카 인구는 약 2150만명이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