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곳간지기 구박한다고 뭐가 되나” 정세균·이재명 저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KBS 1TV 심야토론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제한 소상공인보상법 제정을 촉구하는 등 재정당국을 압박하는 데 대해 “곳간지기를 구박한다고 무엇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1TV 심야토론에 출연해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하면서도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고 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발언을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 지사가 비판한 것을 두고 “독하게 얘기해야만 선명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의 영업제한 지침에 따른 손실보상 제도화와 관련해 “지금 단계에서는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은 틀림없고, 곳간은 언젠가 쓰기 위해 채우는 것”이라며 확장 재정 필요성을 주장했다.

다만 “당정 간에 얘기하면 될 일이지, 언론 앞에서 비판하고 다니는 것이 온당하냐”면서 “하물며 같은 정부 내에서 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문제는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하다”며 “당정간 대화를 서둘러야 하고, 그 과정에서 대외적으로 구박할 필요가 있을까, 내부적으로 충분히 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같은 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를 겪으며 우리 공동체는 여기저기 상처받고 있다”면서 “상처를 회복하며 미래로 도약하려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가 모든 경기도민에게 10만 원씩 지급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시도지사협의회 의견을 보면 상대적 박탈감 때문에 대다수는 선별지원을 원한다고 한다”라며 “국민이 함께 가야 한다는 가치가 있어서 고민스러운 것”이라고 거듭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