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희숙 “정은경 등교 주장 논문 왜 무시됐나…방역 결정과정 심각한 결함”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등교수업으로 방역방향을 선회할 것을 주장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최근 논문과 관련해 “왜 그간 학부모들의 걱정과 부담에도 불구하고 이런 의견이 정책결정과정에서 무시됐고 이제껏 알려지지 않았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당국의 책임있는 해명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방역책임자가 정책결정과정에서 이런 의견을 내지 않은 채 학술지에다만 주장을 펼쳤을 것이라고는 도저히 생각하기 어렵다”면서 그간의 방역 결정 과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정 청장은 지난달 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19 확진 아동·청소년 가운데 학교를 통해 감염된 사례는 2.4% 정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논문은 아동·청소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체 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학교 폐쇄 여부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등교수업으로 방역의 방향을 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이후 정부·여당에서 대면수업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고 올 3월 새 학기 등교수업이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 의원은 “온라인 교육으로 인한 교육격차 확대와 학력저하, 부모의 돌봄부담이 방역효과에 비교해 저울질돼야 하는 무거운 문제”라면서도 “문제는 이런 핵심 이슈에 대해 우리국민이 학술논문을 통해 방역책임자의 주장과 데이터 분석 결과를 접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논문이 10월말에 접수됐다는 것은 그 훨씬 전에 데이터 분석 결과가 나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라며 “그렇다면 작년 하반기에 마땅히 이러한 결과를 공개하며 지혜를 널리 구하고, 등교수업을 확대할지, 안한다면 어떤 우려 때문인지 국민들에게 결정근거를 알리고 이해를 구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간의 방역대책 수립과정에서 등교수업 확대에 대해 정청장이 어떤 의견을 개진했고, 그것이 어떤 근거에 의해 기각됐는지 당국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그동안 묵묵히 온라인 수업 방침에 따라온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마땅히 져야 할 책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