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봇' 단어 100주년…1921년 1월 체코서 초연
2년 만에 30개 언어로 번역되며 대성공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지난해 연말 로봇 바리스타가 커피를 제조해 판매하는 카페에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EPA]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21년 1월 25일 체코 프라하의 한 극장에서 초연된 체코 작가 카렐 차펙의 희곡 '로숨의 만능 로봇'이 100주년을 맞는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공연에서는 인류에 대해 반란을 일으키는 '로봇'이라는 역할의 배우들이 무대에 올랐다. 당시 100년 후를 내다 본 이 공연은 2년 만에 영어를 포함해 30개 언어로 번역되는 대성공을 거뒀다. 작가 카펙이 만들어낸 '로봇'이라는 단어는 이 공연을 계기로 일반명사가 됐다.

카렐은 '강제 노역'이란 뜻을 지닌 슬라브어 '로보타'를 변형해 로봇이란 조어를 만들어냈다.

그의 희곡 속에 등장하는 로봇은 인공 피부와 인공 혈액 등 인간의 특징을 지녔지만, 영혼이 없는 존재들이다. 인간을 위해 노동을 하지만 결국 인류와 맞서 싸운다.

WSJ는 로봇이란 단어가 등장한 지 100년 만에 '로봇'이라 할 수 있는 자동화된 기계들을 세상 전역에서 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100년 전 희곡 내용처럼 로봇이 아직 반란을 일으키지는 않았지만, 로봇이 인간 사회의 모습을 크게 달라지게 할 것이라는 예언은 실현됐다고 평가했다.

1961년 제너럴모터스(GM)의 자동차 조립공장에서 처음으로 로봇팔이 등장한 이래 공업용 로봇은 생산 현장에 빠질 수 없는 존재가 됐다. 국제로봇산업연맹(IFR)에 따르면 2019년 37만3000대의 공업용 로봇이 판매돼 현장에 배치됐다.

공업용 로봇에는 경비나 창고 정리 등의 기능을 하는 '전문 서비스 로봇'은 제외된다.

아마존은 지난 2012년 와이파이와 식별 센서를 통해 스스로 선반을 정리하는 로봇을 제작하는 '키바'라는 업체를 인수, '아마존 로보틱스'를 설립했다. 현재 아마존 로보틱스가 제작한 로봇은 아마존 물류 시스템의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이 같은 전문 서비스 로봇은 2019년 17만3000대가 판매됐다. IFR은 전문 서비스 로봇의 판매량은 2023년에 53만7000대로 3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WSJ는 로봇의 인지 기능이 아직 제한적이기 때문에 인간의 개입이 필요하다면서도 로봇이 노동자를 대체하는 자동화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마크 뮤로 선임연구원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동화 현상이 경제의 생산성을 높이고, 일자리도 늘릴 것"이라면서도 "단기적으로는 실업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